[성명서] 홍준표, 막말로 재미 본 자는 반드시 막말로 망한다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사항

  1. Home >
  2. 커뮤니티 >
  3. 공지사항

[성명서] 홍준표, 막말로 재미 본 자는 반드시 막말로 망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희망연대 댓글 0건 조회 181회 작성일 17-05-03 14:42

본문

[성명서] 홍준표, 막말로 재미 본 자는 반드시 막말로 망한다
글쓴이:희망연대 home.gif2017-05-03 14:42:49
-성명서-
         홍준표, 막말로 재미 본 자는 반드시 막말로 망할 것이다. 

자유한국당 대통령 후보 홍준표는 며칠 전 경남 김해 김수로왕릉 앞에서 열린 유세 때, 고향와서 좌파한테 많이 당했다며  “퇴임하는 날(4월 10일) (경남도청) 앞에서 소금을 뿌리지 않나 에라이 도둑놈 XX들”이라 말했다.
소금세례가 받고 어지간히 자존심이 상했던 모양이지만 왜 자신이 그런 수모를 당해야 하는지를 아직도 잘 모르는 것 같다. 전 경남지사 홍준표가 도청정문을 나서는 순간 소금세례를 받을 수밖에 없었던 것은 다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기 때문이다. 
홍 후보는 경남지사 잔여임기를 1년 3개월이나 남겨 놓고 퇴임을 하게 되었다. 이런 경우 보궐선거를 통해 새 지사를 선출해야 하는 것은 법이고 상식이다. 그런데 대선과 같은 기간에  경남에서 치르지는 보궐선거가 자신에게 상당히 불리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계산한 홍준표는 법의 허점을 악용하여 지난 4월 9일 밤 12시 3분전 경남지사 사퇴서를 냈고, 경남도가 다음 날 선관위에 '도지사 궐위 사실 통보'를 하게하여 기어이 경남지사 보궐선거를 무산시켜 버리고 말았다.
즉 홍준표는 경남도민의 참정권을 강탈해버린 것이다. 340만 경남도민은 멀거니 눈뜨고 홍준표에게 투표권을 도둑질 당한 것이다. 이처럼 반헌법적 만행을 저지른 홍준표는 소금이 아니라 돌멩이 세례를 받지 않은 것만 해도 고맙게 생각해야 할 처지이다.
뿐만 아니다. 진주의료원 폐업으로 공공의료를 도둑질하고, 무상급식 중단으로 아이들의 밥그릇을 빼앗아 버렸으니 이 보다 더 죄질이 나쁜  도둑이 또 어디 있겠는가? “도둑놈 xx들”이라는 욕은 경남도민이 들을 것이 아니라 홍준표가 들어야 할 욕이다. “에라이..............”

홍준표는 경남도시사 재임 4년 4개월 동안 불통행정을 비판하는 사람들에게 예사롭게 막말을 많이 쏟아냈다. 걸핏하면 “개는 짖어도 기차는 간다”며 도민들을 개 취급하기 일쑤였고 아니면 무조건 종북좌파로 몰아 붙였다. 주민소환 허위, 불법서명과 관련해 자신에게 책임을 묻는 도의원에게 “쓰레기”라고 지칭하여 큰 말썽을 빚기도 했다.

‘지 버릇 개 못준다’는 속담대로 대선에 나선 홍후보의 막말은 여전하다. 그의 막말은 마음 갈 곳을 잃은 국우보수들의 박수를 받고 있고 이에 홍준표는 신이 났다. 그러나 딱 거기까지다. 막말로 국정을 운영할 수 없고 막말로 국민을 통합할 수 없기에 그는 원천적으로 대통령 자격이 없는 사람이다. 따라서 홍준표의 막말은 대선 이후 보수의 이미지에 치명타를 입히는 독으로 남을 것이다. 

우리는 홍준표 후보에게 경고한다. “노름 재미에 빠진 자는 노름으로 망하고, 막말 재미에 빠진 자는 반드시 막말로 망할 것이다”  부디 자신의 세치 혀를 조심하라


                                             2007년 5월 2일
                                             적폐청산과 민주사회건설 경남운동분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후원계좌 :

열린사회 희망연대 / 경남은행 / 207-0065-6502-00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14길 29 기산프라자 217호
Tel:055-247-2073, Fax:0303-0387-3333, E-mail:hopenews@korea.com
그누보드5
Copyright © 희망연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