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4.19민주묘지 참배에 대한 우리의 입장 > 기사/사설/성명서/논평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기사/사설/성명서/논평

  1. Home >
  2. 옛집가기 >
  3. 기사/사설/성명서/논평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4.19민주묘지 참배에 대한 우리의 입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희망연대 댓글 0건 조회 711회 작성일 12-10-18 13:59

본문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4.19민주묘지 참배에 대한 우리의 입장
글쓴이:희망연대 home.gif2012-10-18 13:59:56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4.19민주묘지 참배에 대한 우리의 입장

오늘 오후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4.19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이에 우리는 몇 가지 우려를 금할 수 없다.
지난 4월 19일, 서울 수유리 4.19 민주묘지에서에서 거행된 4.19혁명 52주년 추모행사에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은 회의를 핑계로 참석하지 않았고, 자신의 이름만 달랑 적힌 화환 하나로 많은 이들의 빈축을 산 일이 있었다. 그랬던 그가 하필이면 유신선포일(1972년 10월 17일)과 박정희 전 대통령 서거(1979년 10월 26일) 33주년을 코앞에 둔 오늘, 자신의 선거 조직인 국민대통합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그들과 함께 바로 4.19민주묘지를 참배한다는 것은 대단히 의미 있는 정치적 행위라는 사실을 눈치 채지 못할 국민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그러나 박근혜 후보는 유신시절 자신이 4년 동안 유신정권의 퍼스트레이디 노릇을 할 당시 유신헌법이라고 하는 대한민국헌법전문에 5.16은 혁명으로 치켜세우고 4.19는 의거로 격하시켰다.  
우리는 오늘 박근혜 후보가 이 자리에서 자신의 아버지 박정희가 5.16쿠데타로 4.19혁명을 짓밟은 것에 대해 분명한 자신의 입장을 밝히는 자리이기를 기대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반성과 사죄의 말 한마디 없이 최근 자주 쓰는 통합과 화해, 국민통합이라는 의례적인 몇 마디로 참배를 마쳤다. 결국 자신을 국민대통합 후보라는 이미지를 높이는데 4.19민주묘지를 이용했을 뿐이다. 이는 민주열사들에 대한 모독이요 국민을 기만하는 일이다.

이틀(15일)전,  마산에서 새누리당 경남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했던 박근혜 후보가 부마민주항쟁에 대해 처음으로 언급했다. 그는 “희생자와 그 가족들에게 위로를 드린다” 또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저나 새누리당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관련단체들은 지난 33년간 부마민주항쟁에 대해 한마디 언급조차 없었다는 사실을 거론하며 박후보의 진정성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무리 선거 시기라 해도 표를 얻기 위해 하루아침에 자신의 역사관과 소신을 바꾸는 언행을 자주하게 되면 국민들의 눈에는 정치 쑈로 보일 따름이다. 이는 자신을 위해서도 결코  좋은 일이 아님을 깨닫기 바란다. 


2002년 10월 16일

(사) 김주열열사기념사업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후원계좌 :

열린사회 희망연대 / 경남은행 / 207-0065-6502-00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14길 29 기산프라자 217호
Tel:055-247-2073, Fax:055-247-5532, E-mail:186@hanmail.net
그누보드5
Copyright © 희망연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