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익환평전'에 나오는 윤해영의 '협화회' > 역사바로세우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역사바로세우기

  1. Home >
  2. 옛집가기 >
  3. 역사바로세우기

'문익환평전'에 나오는 윤해영의 '협화회'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영호 댓글 0건 조회 776회 작성일 03-06-20 11:12

본문

'문익환평전'에 나오는 윤해영의 '협화회'
글쓴이:김영호2003-06-20 11:12:00


[문익환 평전]의 일부입니다.
선구자 작사자 윤해영이가 속한 단체인'협화회'에 대한 이야기가 나옵니다.
이렇게 널리 알려진 '협화회'에서 열심히 일한 윤해영을 독립운동가로 묘사한 조두남의 저의가
무엇일까? 생각 해 봅시다.


...............윤동주의 죽음에 무언가 심상찮은 비밀이 숨어 있으리라고 직감한 최초의 사람은 아 버지였다. 당시 주검을 찾으러 간 아버지는 가장 먼저 송몽규를 면회 했다. 그리고 앙상하게 뼈만 남은 몰골을 확인했고, 그것이 옥중 노 동의 결과라는 것을 알았다. 윤동주도 노동을 한 것은 틀림없었다. 그의 겨울 내복이 왼쪽만 닳아 있었던 것이다. 왼쪽 소매와 왼쪽 가 슴 부분만 유난히 닳아서 헝겊의 올이 풀어지고 잔구멍이 송송 나 있는 것으로 보아 윤동주가 맡은 일은 몸의 왼쪽 부분만 집중적으로 사용하는 일이었다. 그러나 그것만으로는 죽음을 설명할 수 없었다. 윤동주도 송몽규도 지극히 건강한 청년이었던 것이다.

그때 가족이 추정한 사인은 먼 훗날 고노오 에이치(鴻農映二)라는 일 본인에 의해서 다시 제기되었다. 고노오 에이치는 1980년, 윤동주가 생체실험을 당했으며, 그 주사는 “당시 규슈제대에서 실험하고 있었 던 혈장 대용 생리식염수 주사였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한 것이 다.

어쨌든 윤동주의 장례는 그런 의혹 속에서 치러졌다. 3월 초순 눈보 라가 몹시 치는 날 집 앞뜰에서 문재린 목사가 영결을 집도했다. 그 리고 그 무덤의 흙을 미처 덮기도 전(3월 10일)에 다시 송몽규의 죽 음이 전해져 윤동주와 똑같은 절차를 밟았다.

지상에서 가장 가까운 친구를 한꺼번에 2명이나 잃는 슬픔 속에서 문익환은 4월에 첫 아이를 낳았다. 그러는 동안에도 여전히 협화회 (協和會) 일당은 ‘천황의 성덕’이니 ‘황국신민’이니 하는 따위의 말을 멋대로 지껄이고, 일본 사람의 조종으로 조선인·중국인·일본 인을 서로 친화시킨다는 미명하에 알량한 식민지정책을 선전하고 고무했다.  하필 <반달(일명 푸른 하늘 은하수)>의 작곡가요 아동문학 가인 광명여중 음악선생 윤극영이 간도협화회 회장을 맡아 그 선두 에 서서 친일 행적을 벌였다.

시대의 어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후원계좌 :

열린사회 희망연대 / 경남은행 / 207-0065-6502-00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14길 29 기산프라자 217호
Tel:055-247-2073, Fax:055-247-5532, E-mail:186@hanmail.net
그누보드5
Copyright © 희망연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