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환 친일의혹' 항의서에 '명의 도용' 말썽 > 역사바로세우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역사바로세우기

  1. Home >
  2. 옛집가기 >
  3. 역사바로세우기

'유치환 친일의혹' 항의서에 '명의 도용' 말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오마이 댓글 0건 조회 1,073회 작성일 05-12-14 11:30

본문

'유치환 친일의혹' 항의서에 '명의 도용' 말썽
글쓴이:오마이2005-12-14 11:30:22
'유치환 친일의혹' 항의서에 '명의 도용' 말썽
통영문협이 주도... 성당 3곳 등 동의받지 않고 사용
btn_send.gifbtn_print.gif텍스트만보기btn_blog.gif  btn_memo_send.gif 윤성효(cjnews) 기자   
cjnews_245877_1[353530].jpg00.gif
▲ 친일청산시민행동연대는 1일 경남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통영지역 단체가 민족문제연구소에 유치환의 친일 혐의에 대해 항의서를 보내면서 일부 단체 명의를 도용했다고 주장했다.
ⓒ2005 오마이뉴스 윤성효
통영지역 일부 단체들이 유치환(청마·1908~1967) 시인의 친일인사 1차명단 포함을 반대해 민족문제연구소에 보낸 항의서가 논란이 되고 있다. 단체의 동의를 받지 않은 채 항의서에 단체명을 표기한 것이다.

통영 문협이 주도해 작성한 '항의서'는 통영지역 단체들의 명의를 함께 넣어 지난 8월 민족문제연구소에 보냈다.

이들은 항의서에서 "유치환의 친일 행적이 정확히 어떤 것인지 밝혀달라"면서 "만약 객관적인 근거없이 유치환을 친일문학인 명단에 등재하는 등 청마 죽이기에 앞장선다면 그에 따른 모든 책임은 귀 단체에 있다"고 반발했다.

항의서 참가단체 명단에는 천주교 태평·대건·복신성당도 들어있었다. 하지만 이 성당들은 항의서에 동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 성당의 신부는 "그런 항의서를 보낸 사실이 있는지 몰랐는데, 며칠 전 한 신도가 알려줘 사실을 알게 됐다"면서 "어제(8월 31일) 사목협의회에서 확인했더니 3개 성당 모두 동의해 준 사실이 없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또 그는 "이번 일에 대해서는 신도회 차원에서 대응하기로 했으며 법적 대응 이야기도 나오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항의서' 명단에 포함된 통영YWCA 신경희 사무총장 역시 "그런 항의서가 있었는지도 모른다"고 잘라말했다.

신 사무총장은 "회장이 개인적으로 동의해 주었는지 모르겠는데, 지금은 해외출장 중이라 확인할 수 없다"면서 "지금까지 지역 현안과 관련된 연대 문제는 이사회에서 논의를 거쳐 결정해 왔는데, 유치환 항의서는 안건으로 올라온 적도 없다"고 밝혔다.

항의서에는 통영예총과 문협, 공무원문학회, 공무원노조, 새마을지도자협의회, 새마을부녀회, 재향군인회, 자유총연맹, 4-H 연합회, 6·25참전전우회, 전몰군경유족회, 해병대전우회 등의 단체가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dot_f.gif"유치환이 친일? 통영 자존심 밟지 마라"

"명의도용하는 파렴치한 짓 자행"..."바빠서 빼지 못하고 보낸 것"

이에 경남지역 50여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친일청산시민행동연대(준)'는 1일 경남도청 기자회견에서 "통영시와 통영 문협이 앞장서서 유치환의 친일 혐의를 전면 부정하며 연구소에 공문과 항의서, 전자우편 등을 보내는 부당한 행위를 저질렀다"면서 "항의서 발신 단체 중 일부는 동의도 받지 않고 명의를 도용하는 파렴치한 짓을 자행했다"고 성토했다.

이에 대해 김순철 통영 문협 사무국장은 "단체로부터 동의를 받으면서 역할을 나누었는데 미처 승인받지 못한 3개 단체에 대해서는 공개사과하고, 언론사를 통해 알리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정해룡 통영 문협 지부장은 "먼저 항의서를 작성해 놓고 성당일을 보는 사람한테 동의를 받아달라고 했던 것인데 뒤에 '안 된다'는 말을 들었지만 실무자가 바빠서 명단을 빼지 못하고 보낸 것"이라며 잘못을 시인했다.

통영YWCA 동의 여부와 관련해 정 지부장은 처음에는 "그런 걸 왜 꼬치꼬치 물어보느냐. 말할 의무가 없다"고 말했다가 다시 전화를 걸어 "사무총장보다 높은 사람한테 받았다"고 말했다.

통영시청 관계자는 "항의서에 대해서는 우리는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 수필가인 진의장 통영시장은 통영문협 회원이다.

한편, 민족문제연구소는 지난 29일 친일인사 명단발표 때 유치환이 빠진 것에 대해 "문학분야는 2003년 민족문학작가회의 등이 발표한 친일문인 명단만 채택했고, 중일전쟁(1937년) 이전 친일 문학인이나 최근 친일 혐의로 논란을 빚고 있는 윤해영·유치환·이원수·마해송 등은 2차(2006년) 심의에서 본격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후원계좌 :

열린사회 희망연대 / 경남은행 / 207-0065-6502-00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14길 29 기산프라자 217호
Tel:055-247-2073, Fax:055-247-5532, E-mail:186@hanmail.net
그누보드5
Copyright © 희망연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