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광부 "친일문인 행사 국고지원 보류" > 역사바로세우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역사바로세우기

  1. Home >
  2. 옛집가기 >
  3. 역사바로세우기

문광부 "친일문인 행사 국고지원 보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오마이 댓글 0건 조회 743회 작성일 05-12-14 10:28

본문

문광부 "친일문인 행사 국고지원 보류"
글쓴이:오마이2005-12-14 10:28:12
문광부 "친일문인 행사에 국고지원 보류"
최근 친일청산시민행동연대에 보낸 공문에서 밝혀

기사전송   기사프린트  윤성효(cjnews) 기자    



문화관광부는 앞으로 친일행적의 논란이 있는 문인을 대상으로 하는 '지역 문학관' 행사에 국고 지원 방침을 보류하기로 했다. 문화관광부는 최근 정동채 장관 명의로 친일청산시민행동연대(준)(위원장 김영만)에 보낸 공문에서 이같이 밝혔다.

공문에서는 "친일진상규명법이 국회에서 통과되어 향후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친일진상 조사와 규명이 있을 예정"이라며 "조사가 마무리될 때까지 지원 보류 방침"이라 밝혔다. 순수 문학행사는 예외로 한다고 덧붙였다.

문화관광부는 친일청산시민행동연대로부터 지난 10월 2일 통영에서 열린 '유치환(청마, 1908~1967) 추념 편지쓰기'에 대한 국고 지원은 잘못이라는 지적을 받자 답변공문을 통해 이같이 밝힌 것이다.

이 단체는 친일 혐의를 받고 있는 유치환의 추념하는 편지쓰기 대회를 여는 것은 반민족적이며 비교육적이라 주장한 바 있다. 통영시와 통영문인협회는 문화관광부로부터 국고(400만원)를 지원받아 행사를 벌였다.

행사가 열리기 전 친일청산시민행동연대는 국고 환수를 요구했고, 당시 문화관광부는 통영시에 공문을 보내 '특정인을 추념하는 행사가 되지 않도록 하라'고 시정을 촉구했다. 행사가 끝난 뒤 친일청산시민연대는 문화관광부의 시정요구대로 되지 않았다며 국고 환수를 촉구했던 것이다.

행사 내용을 검토한 문화관광부는 이번에 보낸 공문에서 "통영시와 통영문협이 시정요구를 이행했다고 보기 어려운 점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화관광부는 "시정요구를 했음에도 시간상으로 홍보물의 재제작과 재발송의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보여, 국고보조금 환수는 추진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화관광부는 이날 행사와 관련해, "일반인과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청마 강연회'를 개최한 후 바로 '편지쓰기대회'를 개최하였고 청마를 추념하는 내용의 편지가 다수 수상됨에 따라 결과적으로 청마 추념행사의 성격으로 판단될 소지를 남겼다"고 해석했다.

문화관광부는 "통영시와 통영문협의 적극적이지 못한 이행에 따른 논란야기 등 미흡한 사업운영.관리에 대해 주의 조치했다"고 밝혔다.

문화관광부의 이같은 결정에 대해 친일청산시민행동연대는 논평을 내고 "문광부가 처음과는 달리 '친일청산시민행동연대'의 주장과 요청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재검토한 점에 대해 의미 있는 변화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친일행적의 논란이 있는 문인을 대상으로 하는 지역문학관 행사의 경우는 지원 보류 방침을 우리에게 통보해 온 것은 매우 환영할 만한 일"이라 밝혔다. 

2004/12/30 오전 9:34
ⓒ 2004 OhmyNew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후원계좌 :

열린사회 희망연대 / 경남은행 / 207-0065-6502-00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14길 29 기산프라자 217호
Tel:055-247-2073, Fax:055-247-5532, E-mail:186@hanmail.net
그누보드5
Copyright © 희망연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