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환 친일진상규명 공개토론회 열자 > 역사바로세우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역사바로세우기

  1. Home >
  2. 옛집가기 >
  3. 역사바로세우기

유치환 친일진상규명 공개토론회 열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도민일보 댓글 0건 조회 624회 작성일 05-12-13 17:29

본문

유치환 친일진상규명 공개토론회 열자
글쓴이:도민일보2005-12-13 17:29:36
“유치환 친일진상규명 공개토론회 열자”

김범기 기자 / kbg@dominilbo.com


7일 친일청산시민연대회원들이 통영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친일청산 시민행동연대, 진의장 통영시장에게 토론회 개최 요구

유치환(1908~67) 시인의 과거 행적에 대한 친일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친일청산 시민행동연대(준)가 통영시에 ‘친일 진상 규명 토론회’개최를 공개 요청했다.

통영시가 이 요청에 어떻게 답할지 관심이 쏠린다.

7일 친일청산시민연대(준비위원장 김영만)는 통영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영시는 유치환 시인에 대한 각종 기념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친일 시비를 불러일으키는 원인을 제공한 책임이 있다”며 “진의장 통영시장께, 청마 유치환 친일 진상 규명 토론회 개최를 공개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며칠 전 열린 청마 추념 행사에서 진 시장이 축사에서 유치환을 일방적으로 옹호하는 발언을 한 데 대해 친일 논쟁이 심각한 이 시점에서 시민을 대표하는 시장으로서 처신과 언행에 심각한 문제가 있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청마 유치환 친일 진상 규명 토론회 개최는 지금 이 시점에서 통영시장의 역할이요 의무이며 책임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일 토론회 공개 요청을 무시하거나 지연시킴으로 해서 진 시장이 청마기념사업의 핵심단체인 통영문인협회 회원이기 때문이라는 오해를 받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친일청산 시민연대는 이날 통영시의회 사무국장을 따로 만나 “예산 심의 의결권을 가진 통영시 의회도 마찬가지 책임 있는 태도를 가져야한다”며 “내년도 예산 심의 때는 의회에서 심도 있게 다뤄달라”고 주문했다. 통영시의회는 내달 중순께 열릴 정기회에서 2005년도 예산안 등을 심의한다.

지난달 20일 우편으로 요청한 면담이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해서 친일청산 시민행동연대는 “진 시장과 진지한 논의와 건의를 위해 정식 공문으로 요청했으나 민원 접수 규정 기일(14일)을 넘기는 등 무성의한 태도에 유감을 표한다”고 꼬집었다.

통영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지난달 25일이 격주 휴무고, 추석 연휴가 있었던 데다가 이달 1일은 통영시민의 날이었고 또 4~5일로 서울 출장을 다녀오는 등 일정이 많아 면담 일정을 잡기가 어려웠던 것”이라며 “무성의하다는 주장은 오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후원계좌 :

열린사회 희망연대 / 경남은행 / 207-0065-6502-00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14길 29 기산프라자 217호
Tel:055-247-2073, Fax:055-247-5532, E-mail:186@hanmail.net
그누보드5
Copyright © 희망연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