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위 보도자료 발표문 전문 > 역사바로세우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역사바로세우기

  1. Home >
  2. 옛집가기 >
  3. 역사바로세우기

시민위 보도자료 발표문 전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희망연대 댓글 0건 조회 635회 작성일 03-12-09 10:11

본문

시민위 보도자료 발표문 전문
글쓴이:사무국2003-12-09 10:11:00
시민위 보도자료 발표문 전문

먼저 지역쟁점사항 해결을 위한 시민위원회에 많은 관심을 가져준 여러분께 모든 위원들을 대신하여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 시민위원회 위원 모두는 지역내 쟁점사항으로 갈등을 빚어왔던 문화예술 관련 기념관과 문학관에 대한 향후 추진방향을 수립하여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안을 도출해내고자 지난달 20일 첫 회의 이후 모두 7차례의 회의 과정을 거쳤습니다. 그 속에는 관련 영상물 시청과 현장답사 및 조사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그동안의 조사과정을 간단히 되돌아보면,

1. 두 사람의 관련자료에 대한 기초적인 분석과 검토

2. 자료검증과정을 통한 방증조사 및 확인작업

3. 기존에 제출된 자료 외의 정황과 증언청취

4. 조두남관련 공동조사보고서에 담지 못했던 상황들을 수차례 대담형식으로 확인청취한 부분도 있었으며, 그 속에는 유족도 포함

5. 자료검토와 관련사항 청취 이후에 위원들간의 의견개진 과정에서 심도있는 논쟁도 전개됨

6. 특기할만한 일은 조사과정에서 조두남 유족으로부터 기념관 명칭문제는 시민위원회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는 의사를 전달받았음. 다만, 조두남 선생의 명예에 더 이상의 손상은 가지 않도록 해달라는 간곡한 주문도 있었음.

그 결과, △시민위원회는 갈등을 빚어왔던 그동안의 문화적 욕구를 폭넓게 수용하여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는 시민의 간절한 소망과 시대적 요구를 안고 시민정서를 마산시민의 자긍심으로 승화시키면서 △마산시민의 문화적 향유를 적극적으로 가시화할 뿐만 아니라 △마산의 전통과 문화를 미래지향적으로 설정하기 위해 다음과 같이 결정키로 했습니다.

-다음-

1. 조두남 기념관의 명칭은 '마산음악관'으로 결정한다.

그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기존 기념관과 연계하여 시민, 학생들의 음악적 창작, 연구 및 음악발표, 연주를 위한 적정한 실내음악관을 조속히 건립한다.

○아울러 주변의 마산 앞바다 경관과 조화를 이루는 노천(야외)극장을 건립, 조성하여 마산시민의 문화공간 활용도에 이바지 하기로 한다.

○향후 음악관은 조두남의 음악적 유품은 물론이고 앞으로 마산출신 음악가들의 음악 예술적 업적을 기념하는 전시공간으로 활용한다.

2. 노산문학관의 명칭은 '마산문학관'으로 결정한다.

그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기존 설계를 일부 변경하여 노산의 문학적 유품은 물론이고 마산 출신 문학인들의 문학 예술적 업적을 기념하는 전시공간으로 활용한다.

○아울러 문학관 내에 시민 학생들의 문학적 연구, 창작활동을 진작시키는 공간을 최대한 마련하여 문학강연, 토론회, 발표회 등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결정을 내리면서-시민위원회의 입장

시민위원회는 이번 조사과정에서 아무리 위대한 음악이나 문학이라 하더라도 역사의 망각이나 침묵을 강요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식하기에 이르렀다.

역사의 진실 앞에서는 오히려 겸허하게 머리 숙이는 자세야말로 우리에게 사랑과 감동을 주는 음악과 문학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

그런 점에서 조두남과 노산의 절대가치에만 매달리는 차원을 넘어 두 사람 예술의 보편적 가치가 시민 모두의 공유의 자산이 되도록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그래야만 시민의 사랑속에 조두남과 노산의 업적이 용해되어 큰 자리를 차지하는 역사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

만약 조두남과 노산의 예술적 절대가치만 고집하고, 시민사랑이 따라오라고 외친다면 지난날 얼룩졌던 역사의 기록들이 두 사람의 음악성과 문학성까지 훼손시키는 결과가 되지 않을까 우려하면서 이와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음을 밝히는 바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후원계좌 :

열린사회 희망연대 / 경남은행 / 207-0065-6502-00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14길 29 기산프라자 217호
Tel:055-247-2073, Fax:055-247-5532, E-mail:186@hanmail.net
그누보드5
Copyright © 희망연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