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의 시 > 희망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희망뉴스

  1. Home >
  2. 옛집가기 >
  3. 희망뉴스

3월의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희망연대 댓글 0건 조회 312회 작성일 14-03-25 11:19

본문

3월의 시
3월 14일 남원에서, 백남해회장 추모시 낭독
희망연대   
                “당신은 가시관이며 수레입니다”

                  이 천년 전 까마득히 먼 곳,
      이름도 낯선 이스라엘 골고다 해골 언덕에서 죽어간
        사랑의 예언자 예수가 머리에 썼던 가시관 끝에
                        뚝......    뚝,
        흘러내리는 핏자국위에 어렴풋한 이름이 보입니다.
                        김.  주.  열.
      넘어지고 엎어져도 십자가를 지고 죽음의 언덕을 오르는
            예언자의 헐떡이는 심장처럼 멈추지 않는
                        그 이름, 김주열.
                    당신은 부정한 세상 앞에 엎어져,
          고꾸라져 잠들고 싶은 우리를 깨우는 가시관입니다.

                  이천 오백년 전 아스라이 먼 날,
                    인, 의, 예라는 수레를 타고
          세상을 떠돌며 깨우침을 설파하던 인류의 스승 공자.
                          삐거덕... 삐거덕.
        깨우침의 수레바퀴 사이로 희미하게 이름이 들려옵니다.
                            김.  주.  열.

                  당신은 불의한 세상에 멈추어 서서
        자기합리화에 빠진 우리를 치열한 삶의 전장으로 끌고 가는
                            공자의 수레입니다.
 
                            김.  주.  열.
              당신을 죽인 것은 부정 선거의 유탄이었습니다.

                                  지금!
                        오늘 당신의 오른 쪽 눈에
                  끊임없이 부정 선거의 최루탄을 쏘아대는
                          이 정권과 싸우는 우리가
                        지치고 힘들어도 쓰러지지 않도록
                            포기하고픈 마음을 찌르고,
                    주저앉고 싶은 팔다리를 이끌며 나아가는,
                      당신은 가시관이며 역사의 수레입니다.


20140325112541_S_KakaoTalk_80b0a2f20922e6d0.jpg
▲ 백남해회장의 추모사
2014-03-25ⓒhopenews


지난 3월 14일 남원에서 제 54주기 김주열열사 제향 및 추모식이 열렸다.


열사의 묘소에 남원시민 약 200여명이 모인가운데 마산의 기념사업회 백남해회장을 비롯해 하용웅 고문 등 모두 4명의 회원들이 이 행사에 참석했다.

행사 순서에 따라 백회장은 위의 시를 낭독했고 하용웅 고문은 김주열의 노래 “남원땅에 잠들었네”라는 곡을 바이오린으로 연주했다.

20140325112640_S_KakaoTalk_b205287e25f1b586.jpg
▲ 김주열열사 묘소참배 모습
2014-03-25ⓒhopenews


20140325112725_S_KakaoTalk_0238c9e5cc434f59.jpg
▲ 김주열열사 묘소옆에 선 백남해회장
2014-03-25ⓒhopenews


2014-03-25 11:19
2014-03-25ⓒ희망연대
point_1.gif이전화면으로   point_1.gif희망연대의 다른기사목록   point_1.gif전체기사목록   point_1.gif메일로보내기   point_1.gif프린트하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후원계좌 :

열린사회 희망연대 / 경남은행 / 207-0065-6502-00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14길 29 기산프라자 217호
Tel:055-247-2073, Fax:0303-0387-3333, E-mail:hopenews@korea.com
그누보드5
Copyright © 희망연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