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만 희망연대 상임대표 제 1회 임종국상 수상자로 선정 > 희망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희망뉴스

  1. Home >
  2. 옛집가기 >
  3. 희망뉴스

김영만 희망연대 상임대표 제 1회 임종국상 수상자로 선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희망연대 댓글 0건 조회 949회 작성일 19-05-08 10:43

본문

김영만 희망연대 상임대표 제 1회 임종국상 수상자로 선정
다시 옷깃을 여미며
김숙진   

김영만 열린사회 희망연대 상임대표가 제 1회 임종국상 사회운동 부문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심사위원회는 그동안 희망연대가 지속적으로 펼쳐온 친일청산사업과 김대표의 헌신적인 실천활동을 그 선정이유로 들었다.

20051109101048_DSCF1276.JPG
▲ 김영만 열린사회 희망연대 상임대표
2005-11-09ⓒhopenews

 임종국상은 굴욕적인 한일협정 체결 이후 민족의 자성을 촉구하기 위해 1966년 「친일문학론」을 시작으로 친일문제 연구에 일생을 바친 고 임종국 선생(1929∼1989)의 높은 뜻을 기리기 위해 올 3월 29일 출범한 <임종국선생기념사업회>(회장 장병화)가 제정한 것이며 시상식은 임종국 선생의 16주기 기일을 하루 앞둔 11월 11일(금) 오후 7시 한국언론재단 20층 프레스클럽에서 열린다.

20051109125547_31.jpg
▲ 친일청산을 위한 3보 1배
2005-11-09ⓒhopenews
 

수상 소감

 

- 다시 옷깃을 여미며

 

수상소식을 듣고 갑자기 몸이 졸아드는 느낌을 받았다.

수상의 기쁨보다 더 큰 부끄러움들이 사정없이 밀려들기 때문이다.


40년 전, 그저 평범하게 살고 싶었던 한 청년이 있었다.

어느 해, 국방의 의무를 지켜야 할 나이가 되었고, 이왕 군에 갈 바에는 심신을 좀 더 강하게 단련하는 기회로 삼아야겠다는 단순한 생각에 해병대를 지원 입대했다. 그러나 이 청년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은 악몽과 같은 베트남 전쟁이었다. 결국 이 더러운 전쟁은 한 젊은이의 영혼에 깊은 상처를 입혀 마음의 평화와 안정을 찾지 못해 전전긍긍하며 늘 방황하게 만들었다.


그런 모습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한 내 인생은 실패의 연속이었고 끝내는 큰 병을 얻어 꼼짝 못하고 오랫동안 누워 지내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

어떤 사회적 보장제도도 없었던 그 당시 긴 투병과 가난은 곧 죽음을 의미했다.

그러나 죽기 전에 꼭 알고 싶은 게 있었다. “내가 처한 이 고통의 연유는 도대체 무어란 말인가?”라는 의문이었다. 내 자신을 향한 이 질문을 푸는데 골몰하다 보면 어느새 죽음에 대한 유혹도 이 사회를 향한 분노도 사라지고 상념의 심연 속으로 깊이 빠져든 자신을 발견하곤 했다.


바로 그 때 깨달은 것이 나 같은 사람들이 희생양이 될 수밖에 없는 우리사회의 구조적 모순을 만들고 그것을 더욱 심화, 확대시키는 기득권자들이 사실은 해방과 동시에 응당 단죄되고 청산되어야 했을 친일세력들이라는 놀라운 사실이었다.

이때부터 나는 너무 억울해서 끝까지 살아남아 과연 이 땅에 진실과 정의라는 것이 있기나 한지 확인하고 싶었다.

그렇다고 해서 내가 가진 조건과 환경에서 특별히 할 수 있는 일도 없었다. 다만 감당하기 힘든 병과 버겁기만 한 삶을 안고 뒹굴면서 생긴 고집과 오기 때문이었는지는 몰라도 아닌 것은 ‘아니다’라고 말해야 직성이 풀리고, 상식과 원칙이 아닐 때는 가능한 한 동의하지 않으려고 애를 썼을 뿐이었다. 어느 날 우연히 민주화 운동의 말석에 들어선 이후 지금까지 다양한 사상과 주의, 노선을 접했지만 내 사고의 영역은 그 때 체득한 그 생각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임종국 선생님이 ‘친일문학론’을 저작, 출판하신 그 해 나는 베트남 전장에서 처절한 살육전을 치르고 있었다. 임종국 선생님과 나의 영육은 너무나 먼 거리에 있었다. 그런데 무슨 인연이 있었을까? 선생님은 당신의 갑년에 세상을 떠나셨고, 올해 갑년을 맞이하는 내가 선생님의 상을 받게 되니 보이지 않는 인연의 끈이 있음을 느끼며 다시 한 번 자세를 가다듬지 않을 수 없다. 


내가 오늘 이 상을 받게 된 조그마한 이유라도 있었다면 그것은 그동안 나와 함께 했던 많은 동지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특히 희망연대 공동대표들과 회원여러분들에게 이 영광을 함께 나누어 드리고 싶다.

 

         열린사회희망연대 상임대표 김영만

2005-11-09 09:44
2005-11-09ⓒ희망연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후원계좌 :

열린사회 희망연대 / 경남은행 / 207-0065-6502-00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14길 29 기산프라자 217호
Tel:055-247-2073, Fax:055-247-5532, E-mail:186@hanmail.net
그누보드5
Copyright © 희망연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