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히 놓아 줘 > 관련기사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관련기사

  1. Home >
  2. 커뮤니티 >
  3. 관련기사

가만히 놓아 줘

페이지 정보

작성자 희망연대 댓글 0건 조회 13회 작성일 20-04-24 15:57

본문

가만히 놓아줘
 
                                                                                                  2020년 03월 11일 수요일  이순일

내 자리

지키고 살기가

이렇게도 힘이 드나

 

산골짜기 비가 새는 분교에서

가마니 깔고 공부하고

고학년 되어서는 고개 세 개 넘어

본교에 다녔지

 

돈이 없어 중학교도 못가고

이 도시 저 도시로

먹고살려고 떠돌다가

이제사 지쳐

부모님 살던 집에 오니

이마저 힘들구나

 

어제는 큰 축사 들어온다고 면사무소서 데모하고

오늘은 병원 쓰레기처리장 온다고 군청에서 데모한다

없는 돈에 거리거리 현수막

난생처음 한쪽 팔 치켜들고

어설픈 고함

"우리 동네가 쓰레기하치장이냐, 병원 쓰레기 결사 반대!"

 

농산물 값 올려달란 말이 아니여

잘 배우고 많이 배운 사람들처럼

땅값 올려달란 말도 할 줄 몰라

 

가난해도 좋으니

그냥, 고향 집에서

조용히 살다 가거로

가만히 놓아 달란 말이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후원계좌 :

열린사회 희망연대 / 경남은행 / 207-0065-6502-00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오동동14길 29 기산프라자 217호
Tel:055-247-2073, Fax:055-247-5532, E-mail:186@hanmail.net
그누보드5
Copyright © 희망연대 All rights reserved.